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30대 여성 세화포구 인근서 이틀째 행방묘연 "수중 수색중"
이소진 기자
입력 2018-07-27 (금) 16:58:52 | 승인 2018-07-27 (금) 17:02:32 | 최종수정 2018-07-29 (금) 17:58:20

제주해양경찰서는 제주시 구좌읍 세화에서 거주지를 나간 뒤 행방이 묘연한 A씨(38·여)를 찾기 위해 세화포구에서 이틀째 수중수색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미귀가자 A씨는 남편 B씨(37·경기도 안산)와 딸, 아들과 함께 세화항 근처 카라반에서 숙식하던 중 지난 25일 오후 11시께 음주 후 나간 후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경찰이 CCTV 확인 결과 세화항 주변 편의점에서 결제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26일 오후 3시에서 4시 사이 어선 P호 선장 김모씨(55)가 세화포구 입구에서 A씨의 휴대전화 등을 발견했다. 이에 해상실족 가능성을 열어 두고 제주해경에 수색 협조를 요청했다.

제주해경은 26일 오후 4시34분께 경비정과 구조대, 경찰관을 긴급 출동시켜 해상, 수중, 포구 주변 육상  순찰을 실시했다.

포구내 수면에 슬리퍼 한쪽이 떠있는 것을 발견, 이 곳을 중심으로 현재까지 6차례 수중수색을 진행하고 있지만 아직 A씨를 찾지 못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현재 주변 공사중으로 수중수색 시정이 20㎝도 나오지 않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미귀가자를 찾을 수 있도록 수색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