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의회
의회 조직개편안 제주도의회 내부 마찰음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7-31 (화) 17:59:24 | 승인 2018-07-31 (화) 18:03:26 | 최종수정 2018-07-31 (화) 18:03:26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장 김태석)는 31일 의사당 의원 휴게실에서 전체의원 간담회를 실시 하였다.

의원총회서 논의…일부의원, 의장 직속 정책상황실 우려
김경학 운영위원장 "필요성에는 공감…직제는 추후 결정" 


제주도의회 내부에서 의회 조직개편을 놓고 마찰음을 빚었다.

제주도의회는 31일 오후 의사당 의원휴게실에서 제11대 개원 후 첫 의원총회를 열고 의회 조직개편안에 대해 논의했다.

그런데 일부 의원들이 제주도의회 의장(단)의 정책보좌 기능 강화를 위한 의장 직속 정책상황실 신설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의장이 의회 인사권과 기능강화를 위해 노력한 부분은 높게 평가하면서도 의회 조직개편안 마련 과정에서 의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았다고 반발했다. 의장의 친정체제만 강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김경학 의회운영위원장(구좌읍·우도면)은 총회 직후 가진 브리핑에서 "국회의장 산하 예산정책처를 모델로 만든 정책상황실에 대한 필요성에는 동의하면서도 의장 직속인 것에 대한 우려가 일부 의원들 사이에서 나왔다"며 "정책상황실을 의장 직속으로 할지 여부는 추후 운영위원회 논의 과정에서 의원들의 의견을 추가 수렴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 위원장은 "의회의 정원을 늘리는 것과 민선 7기 제주도의 조직개편안 심사는 별개의 문제"라며 "제주도의 조직개편안은 소관 상임위원회인 행정자치위원회가 심사를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회 행자위는 1일 민선 7기 조직개편안과 의회 정원 확대를 담은 '제주도 행정기구 설치 및 정원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 재심사한다.

한편 제주도의회의원 전원 서명으로 상정한 '제주해군기지 국제관함식 개최반대 촉구결의안'은 사실상 폐기 수순에 들어갔다.

김태석 의장이 19일 제36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 결의안을 직권으로 상정보류하자 일부 의원들이 사전 협의가 없었다는 이유로 반발했지만 강정주민들이 마을총회를 통해 관함식 개최를 수용한 상황을 감안, 의장에서 결의안 처리 여부를 맡기는데 의견을 모았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