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의회
"도의회 결정으로 강정주민 아픔 비롯됐다"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8-02 (목) 15:09:19 | 승인 2018-08-02 (목) 15:14:46 | 최종수정 2018-08-02 (목) 15:14:46

 

김태석 도의회 의장 해군기지갈등 관련 공식사과 표명
민선 7기 조직개편안 본의서 통과…1회 추경안 가결


민선 7기 제주도 조직개편안이 제주도의회 문턱을 넘었다.

제주도의회는 2일 본회의장에서 제36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제주도지사 제출한 '제주도 행정기구 설치 및 정원조례 일부개정안'을 상정, 재석의원 41명 중 찬성 30명으로 가결했다. 

앞서 소관 상임위인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강성균)는 1일 민선 7기 조직개편안을 재심사해 특별자치추진국(3급)을 자치행정국 산하 과(4급) 단위로 편제했다. 또 도지사 직속의 대변인실(3급)을 폐지하고 정무부지사 산하 공보관실(4급)을 유지하도록 했다. 정원 241명 증원 계획은 수용했다.

또 2018년도 제1회 제주도 추가경정예산안과 제1회 제주도교육비 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 등도 가결했다.

도의회는 이날 조례안 10건과 동의안 4건, 결의안 1건, 의견제시 1건, 규칙안 1건 등을 처리했다. 

김태석 의장은 이날 폐회사에서 강정해군기지 갈등과 관련해 "해군기지에 따른 강정과 제주의 아픔은 2009년 12월 17일 제주도의회 제267회 임시회 본회의 의결에서 비롯된 측면이 있다"며 사과했다. 

김 의장은 "평화로운 강정에 형언할 수 없는 아픔과 고통을 만들게 된 2009년 12월 17일 제주도의회 제267회 제1차 본회의 '절대보전지역 변경 동의안' 및 '제주해군기지 건설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 처리와 그 이후 연계된 여러 사안에 대해 의회를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지난 의회의 과오를 현재의 의회 양식으로 강정마을 주민을 포함한 도민에 갈등의 시작이 되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2009년 당시의 결정이 현재 제주의 아픔과 갈등으로, 인간 존엄성에 대한 도전으로 강정 주민들과 도민에 지울 수 없는 상처로 남고 있다"며 "43명의 의원들이 바라보고 지켜야할 것이 무엇인지를 우리는 강정을 통해 배워야 할 것이며, 의원들이 소신 있는 결정이 아이들과 앞으로 태어날 미래세대에 어떠한 제주를 물려줄 것인지에 대해 고민해애 한다"고 당부했다.

김 의장은 "오늘의 과오를 통해 우리는 더 이상 아픈 미래를 만들어서는 안 된다"며 "도민주권의 제11대 의회는 그 무엇보다 도민의 행복과 안전에 모든 역량을 집중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