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제주시
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 건설 ‘기로’
김경필 기자
입력 2018-08-07 (화) 16:31:14 | 승인 2018-08-07 (화) 17:10:26 | 최종수정 2018-08-07 (화) 17:10:26
시민복지타운.(자료사진)

제주개발공사 하반기 사업 타당성조사 완료
논란 재점화 전망…미분양 주택 증가 변수


제주도가 제주시 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 건설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개발공사의 사업 타당성 조사 결과가 올해 하반기 나올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타당성 조사 결과에 따라 논란이 재점화될 것으로 보이며, 최근 미분양 주택 증가 등이 변수가 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도는 지난해 6월 시민복지타운 시청사 부지를 활용한 도남 해피타운 조성계획을 공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시청사 부지 4만4000㎡ 중 행복주택 30%, 공원 40%, 공공시설 30%로 조성키로 했다.

또 행복주택 700세대를 조성해 젊은이들의 주거 부담을 해소하고, 실버주택 80세대를 건설해 어르신들에게 편안한 안식처를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행복주택 저층부에는 도민을 위한 노인복지관, 도서관, 북카페 등 커뮤니티시설을 설치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행복주택과 실버주택, 커뮤니티시설 건립 등에는 총 98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며, 제주개발공사가 설계와 시공 등 업무 전반을 담당하기로 했다.

이런 가운데 제주개발공사가 추진하는 사업 타당성 조사 결과가 올해 하반기 나올 예정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지방공기업법에 따르면 특별자치도가 설립한 공사가 총사업비 200억원 이상의 신규 투자사업을 추진할 경우 사업 필요성과 계획의 타당성 등을 검토해 자치단체장에게 보고하고 의회 의결을 받아야 한다.

이에 따라 제주개발공사 사업 타당성 조사 결과에 따라 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 건설계획이 변경되는 등 논란이 재점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또 제주시로부터 사업승인을 받은 공동주택 가운데 미분양 주택이 2015년 96세대, 2016년 260세대, 2017년 1002세대로 늘어나고 있어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은 제주개발공사의 사업 타당성 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도민 2018-08-08 15:06:44

    제주시청 이전한다고 기존 토지주들에게 강제로 토지 수용하고 나서 시청이전은 하지도 않고 뜸금없이 행복주택 짓는다고? 그럼 제주시가 기존 토지주와 시청 이전을 바라보고 투자를 한 신규 토지주 양측을 상대로 사기친거네?
    행복 주택 짓고 싶으면 다른데 얼마든지 지어도 된다. 왜 시청 이전 예정지에 행복주택 고집하는데?   삭제

    • aoRofk 2018-08-08 11:25:27

      행복 주택은 계획대로 추진되어야 한다.
      건설업자들 망하지 말라고 행복주택 철회한다는건
      말도안되는 발상이다.
      미분양 되었다해서 아파트 가격 내려가는 것도 한계가 있고,
      젊은이들의 주거 복지가 나아지는 것도 결코아니기때문이다.
      하루 속히 강력히 추진되어야할 사안이다.
      그것만이 본래취지를 살리는 유일한 정책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