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해녀쉼터 매각 놓고 월령-제주시 '입장차'
이소진 기자
입력 2018-08-08 (수) 17:33:20 | 승인 2018-08-08 (수) 17:39:16 | 최종수정 2018-08-08 (수) 18:50:15
제주시 한림읍 월령리 복지회관.(다음 로드뷰 캡쳐)

어업인 복지회관 관리기간 경과…토지·건물 매각 추진
어촌계 "해녀 고령화로 불가피"…시 "해녀공동체 헤쳐"


제주시 한림읍 월령리 어촌계가 어업인 복지회관의 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시가 매각 반대 입장을 밝혀 충돌이 우려되고 있다.

제주시에 따르면 월령 어업인 복지회관은 월령리 어촌계 소유 토지인 한림읍 월령3길 29번지에 대지면적 199㎡, 연면적 179.92㎡ 규모로 2005년 12월 30일 준공됐다.

예산은 보조금 2억805만원 등을 포함해 총 2억5000만원이 투입됐으며, 현재 해녀 탈의장과 쉼터, 커피숍 등으로 운영되고 있다.

월령어촌계는 보조사업 관리기간(10년)이 경과함에 따라 지난 4월 16일과 같은 달 24일에 부지매각 승인 요청 공문을 제주시에 제출했다.

월령어촌계 관계자는 "해녀 고령화가 심각한데다 새 어촌계원으로 활동할 신규 해녀가 없는 상황"이라며 "어촌계 존폐 위기가 왔다"고 말했다.

이어 "어촌계원들의 나이가 많다보니 후손들에게 물려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 결과 매각을 결정하게 됐다"며 "해녀들의 퇴직금 형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제주시는 지난달 2일 회신 공문을 통해 "해녀 생산기반 시설 공간인 어업인 복지회관 등을 원칙과 명분 없이 수십년간 이어온 해녀 공동체를 해치는 '매각'에 대해 원칙적으로 반대한다"고 입장을 전달했다.

하지만 시는 복지회관 보조사업 관리기간이 끝난 만큼 매각을 막을 수 있는 법적 근거는 없는 상황이다.

시는 "한림수산업협동조합과 월령어촌계원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신중하게 처리하길 바란다"며 "단 부득이 복지회관 매각시 어촌계 주관적 관점에서 매각 금액 및 입찰참여자 조건에 어업인복지회관 현재 임대인, 어촌계원 자녀로 특정한 공개입찰은 불가하다"고 당부했다.

월령어촌계는 현재 한림수산업협동조합에 위탁해 어업인 복지회관 매각을 추진 중이다.

매각은 공개입찰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토지·건물 감정을 통해 결정한 최초 입찰액은 4억1000만원 수준이다.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