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제주시
쏟아지는 불법 광고물 제주 도심 ‘몸살’
김경필 기자
입력 2018-08-14 (화) 14:34:07 | 승인 2018-08-14 (화) 14:40:22 | 최종수정 2018-08-14 (화) 18:34:03

제주시 올해 61만7830건 단속 전년동기 4.5배
수거 보상금 턱없이 부족…예산 확충 등 절실

제주시 도심이 쏟아지는 불법 광고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제주시에 따르면 올해 들어 7월말까지 단속된 불법 광고물은 61만7830건이다.

이중 전단이 51만2531건으로 가장 많고, 뒤를 이어 벽보 8만1874건, 현수막 2만3158건, 고정광고물 130건, 에어라이트 86건, 배너 51건 등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 단속된 불법 광고물 13만5628건과 비교하면 4.5배 증가한 수치다.

불법 광고물 단속건수가 급증한 이유는 지난해 7월부터 불법 광고물 수거 보상제가 시행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불법 광고물 수거 보상제는 20세 이상 시민이 불법 광고물을 수거해 해당 읍·면·동에 제출하면 보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하지만 수거 보상제 예산이 턱없이 부족, 제도 시행이 중단되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시는 올해 불법 광고물 수거 보상금으로 사업비 3000만원을 확보해 2월부터 추진했으나 1개월만에 예산이 소진돼 수거 보상제를 중단해야 했다.

시는 지난달 추경 예산을 통해 사업비 3000만원을 추가 확보하고 오는 9월부터 불법 광고물 수거 보상제를 재개할 예정이지만 연말까지 시행하기가 힘들 전망이다.

시는 보상금 단가를 벽보 장당 200원에서 100원, 전단 장당 50원에서 30원으로 인하하기로 했지만 2개월 정도면 예산이 모두 소진될 것으로 보고 있다.

때문에 불법 광고물 수거 보상제를 연중 추진하기 위해서는 1억원 이상을 확보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함께 명함 크기의 불법 전단을 차단하기 위한 대책도 요구되고 있다.

명함에 적힌 연락처가 대부분 차명폰(대포폰) 번호로 추적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불법 광고물을 차단하기 위한 수거 보상제를 계속 추진해나갈 것”이라며 “명함형 전단에 대해서는 전화번호 이용정지 요청 등을 통해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