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전 제주국악협회장 고성옥 명창 14일 별세
김봉철 기자
입력 2018-08-15 (수) 13:05:14 | 승인 2018-08-15 (수) 13:05:49 | 최종수정 2018-08-15 (수) 13:05:49

한국국악협회 제주도지회장을 역임한 고성옥 명창이 지난 14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63세.

고성옥 명창은 제주소리보존회를 이끌며 민요교실 강사로 활동하고, 2008년부터는 도내 오일시장·재래시장 등 전통시장 홍보 공연을 펼치며 제주민요 알리기에 앞장서 왔다.

고인은 제주시 애월읍 소길리 출신으로 1993년 전국민요경창대회에서 대상을 받으며 전국 최연소 명창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한국국악협회 제주도지회장과 ㈔제주소리보존회 회장, 전국두렛소리보존회연합회 회장 등을 지냈다.

발인은 16일 오전 7시 부민장례식장. 유족으로는 경찰 공무원을 지낸 남편과 2남 1녀가 있다.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