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관광/항공
제주관광공사 무슬림 관광시장 공략 박차
고영진 기자
입력 2018-08-16 (목) 14:34:43 | 승인 2018-08-16 (목) 14:36:35 | 최종수정 2018-08-16 (목) 14:36:35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와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회장 김영진)는 오는 18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할랄푸드페스티벌에 참가해 국내·외 무슬림과 외국인 관광객, 일반소비자를 대상으로 제주관광 및 도내 무슬림 친화시설을 홍보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할랄산업엑스포코리아 2018'과 연계한 소비자 이벤트 행사로 한국관광공사 주관으로 개최되고 있다.

행사 기간 제주관광공사는 도내 무슬림 친화 레스토랑과 기도실 등 무슬림을 위한 인프라를 소개하는 것은 물론 케이푸드(K-Food)와 케이컬처(K-Culture) 중심지로써 제주관광을 인식시킬 예정이다.

또한 무슬림을 위한 웰니스, 레저, 가족여행 등 고품격 콘텐츠를 소개할 계획이다.

17억 인구에 달하는 무슬림은 전 세계 관광지출 규모 중 12.5%를 차지하는 거대 잠재시장이다. 제주관광공사는 시장다변화의 핵심시장 중 하나로 무슬림시장을 선정하고, 아시아 및 중동지역 무슬림 관광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도내에는 14곳의 무슬림 친화 레스토랑이 지정돼 있고, 상설기도실도 9곳이 마련돼 있는 등 점차 인프라를 구축해 가고 있다"며 "업계와의 공동 마케팅을 통해 무슬림이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는 관광지임을 홍보하고 고부가가치 상품을 활성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영진 기자  kyj@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