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진단/ 뜨거워지는 제주 원인과 대책은<하>
김경필 기자
입력 2018-08-16 (목) 16:25:37 | 승인 2018-08-16 (목) 16:28:53 | 최종수정 2018-08-16 (목) 16:28:53
제주 도심지 체감기온이 상승하면서 녹화사업 확대가 요구되고 있다. 사진은 제주도청 옥상 전경.

폭염 저감 도심 녹화사업 '시들'
옥상녹화사업 중단·주요도로 가로수도 감소
공터 쉼터 조성·탄소포인트제 확대 등 필요 


도내 도심이 건축물과 차량 증가 등으로 읍·면 지역에 비해 체감기온이 상승하고 있지만 녹화사업은 오히려 시들해지고 있다. 

건물 옥상과 공터, 도로변을 활용한 녹화사업 추진이 과제로 제시되고 있다.  

제주시는 지난 2008년부터 2015년까지 건축물 옥상녹화사업을 추진, 상업·업무시설과 노유자시설, 공동주택 등 66곳에 7억여원을 투입했다. 

토지보상비를 들이지 않고도 도심에 녹지공간을 조성할 수 있고, 건물 단열과 반사열 차단 효과도 있어 옥상녹화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그런데 지방재정법 개정으로 옥상녹화사업에 필요한 보조금을 지원할 근거가 사라졌다며 2016년부터 사업을 중단했다. 

도내 주요도로에 심어진 가로수도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도내 주요도로 361개 노선에 심어진 가로수는 6만8045그루로 2016년 12월 360개 노선 6만9576그루보다 2.2%(1531그루) 감소했다. 

도로 개설로 1개 노선이 늘어났지만 중앙분리대 등 교통시설물 설치로 적지 않은 가로수가 사라진 것으로 파악됐다. 

여름철 콘크리트 건물과 아스팔트 도로 등에서 뿜어져 나오는 열기를 흡수하지 못하면서 도심 체감기온이 상승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옥상녹화사업 재개를 위한 제도개선과 주요도로 가로수 확충이 요구되고 있다.

또 도심 공터를 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하는 등 신규 녹화사업 발굴도 과제로 제시되고 있다.  

이와 함께 전기 사용량 절감에 따라 탄소포인트를 부여하고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탄소포인트제에 대한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도 필요하다. 

제주지역 27만8203세대 중 탄소포인트제 참여율은 33.1%(9만2139세대)로 전국평균 12.8%보다 높지만 광주(59.3%)보다는 낮은 실정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옥상녹화사업은 중단됐으나 건축계획 심의 등을 통해 옥상 정원 조성 등을 유도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끝>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