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시민단체 "제주 비자림로 '생태도로 공개토론회' 제안"
이소진 기자
입력 2018-08-17 (금) 11:08:15 | 승인 2018-08-17 (금) 11:12:09 | 최종수정 2018-08-17 (금) 11:12:09

제주도내 시민단체들이 17일 오전 11시 제주시 구좌읍 인근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생태도로 공개토론회를 제안했다.

곶자왈사람들과 비자림로는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는 시민모임, 노동당 제주도당, 정의당 제주도당, 제주녹색당 등은 이날 "원희룡 도정은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를 백자화 해야 한다"며 "명분은 수송을 원활히 하겠다는 것이지만 실상은 왕복 4차선 도로의 2차선은 도로로 이용하게 하고 2차선은 주차장으로 사용하겠다는 의미로도 읽힐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렌트카의 불법 주정차나 고사리철의 불법 주정차 차량은 비자림로 구간을 특별 단속 지역으로 지정해 단속 카메라를 늘리기만 해도 해결될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들은 "원 지사는 이슈를 잠재울 해결책으로 확·포장 공사를 중단하고 생태도로로 만들겠다고 했지만 지속적으로 공사를 해 왔다"며 "생태도로라는 그럴듯한 말로 삼나무를 더 이상 베어내지 않을 것 같은 약속을 받았다고 느끼는 도민들이 많지만 실체가 무엇인지는 아무도 알지 못한다"고 공개토론회를 제안했다. 이소진 기자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