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
민선 7기 제주도정 첫 인사 폭·규모 관심 집중
고 미 기자
입력 2018-08-21 (화) 16:29:51 | 승인 2018-08-21 (화) 16:31:04 | 최종수정 2018-08-22 (화) 09:04:56

조직개편·대규모 사무관 승진에 개방형 직위 확대 등 변수
유관기관 강제 파견 관행 폐지에 실·국장 전보 요인 제한


제주특별자치도가 24일 2018년 하반기 정기인사를 예고한 가운데 인사 폭과 승진 규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선 7기 제주도정 첫 인사로 조직개편에 따른 실·국 신설과 대규모 사무관 승진 등 외에 개방형 직위 확대, 유관기관 강제 파견 관행 폐지 등의 변수까지 등장하며 설만 무성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21일 제주도에 따르면 이번 인사에는 현행 '13개 국?51개 과'에서 '15개 국?59개 과'로 확대한 조직개편이 적용된다. 기존 15개에서 36개(3급 4·4급 12·5급 20)로 확대한 개방형 직위도 반영한다. 사전 예고한 5급 승진 대상도 본청 51명과 제주시 7명, 서귀포시 9명 등 67명이다.

장기근무자 희망보직과 도·행정시 간 교류 확대, 명예퇴직 등까지 맞물리며 인사 폭이 클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박시영 협치정책기획관과 김태엽 비서실장, 고오봉 자치행정과장 등이 승진 대상자로 거론되는 등 이에 따른 서기관 승진 기대감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반해 실·국장급 인사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지난 1월 상반기 정기 인사에서 유관기관에 파견됐던 1959년 상반기 출생 문원일·고운봉·고상호·현성호·현수송·허경종 협력관과 이광석 농업기술원장은 정년까지 공로연수 수순을 밟는다.

1959년 하반기 출생인 유종성 도민안전실장과 고창덕 제주도의회사무처장, 이승찬 특별자치행정국장의 행보가 인사 폭을 좌우할 전망이다. 이번 인사에서 개방형 공모로 전환한 보건복지여성국장의 외부인사 영입과 홍영기 기획재정부 협력관 복귀 여부에 따라 전보·교류 인사 요인도 발생한다.

일부에서 행정시 부시장 교체 전망도 나오고 있는데다 내부 발탁설이 나오고 있는 신임 비서실장 외에 개방형 직위인 소통혁신정책관과 공보관 등에 선거 공신 영입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판 짜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여기에 도가 전문성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보직 이동 최소화로 업무 연속성을 보장하겠다는 인사방향을 밝힌 바 있어 일부 부서는 상당 부분 유임이 점쳐지고 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