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제주대 중앙운영위원회 "갑질 교수, 정의롭고 온당한 징계절차 밟으라"
김봉철 기자
입력 2018-08-22 (수) 10:46:08 | 승인 2018-08-22 (수) 10:47:04 | 최종수정 2018-08-22 (수) 10:47:04

제주대 중앙운영위원회 22일 공동성명 발표

제주대학교 중앙운영위원회는 최근 제주대 멀티미디어디자인과에서 '갑질' 논란을 빚은 교수에 대해 학교측이 정의로운 징계절차를 밟을 것을 요구했다.

중앙운영위는 22일 '멀티미디어디자인전공 사건에 대한 제주대학교 중앙운영위원회 공동 성명서' 제목의 성명을 내고 "지난 6월 15일 멀티미디어 학생들에게 대리인 권한을 위임받은 총학생회가 제주대 인권센터에 신고서를 제출해 교수의 인권침해 및 공모전 관련 의혹들이 조사됐고, 이제 징계절차만이 남았다"며 "기필코 정의롭고 온당한 결과가 있어야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학생들은 지난 기간 동안 사적인 심부름에 동원됐고, 각종 폭언과 강요 속에서 처절하게 학교 생활을 버텨야만 했다"며 "이제는 과거의 악습과 관행이라 일컫던 행태를 끊어버리고 진정으로 배움이 있는 학교를 만들어야 할 때다. 멀티미디어 학생들이 움직이기 시작한 것은 학교를 학교답게, 학생이 학생다울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도민들에게 "지난 기간 동안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자행됐던 수많은 악습과 폭력을 청산해야 한다"며 "이번 사건의 완벽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리며, 학생들이 꿈을 꿀 수 있게 도민 여러분의 관심과 시선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김봉철 기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