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도내 의료인력 부족 간호간병서비스 발목
김경필 기자
입력 2018-08-23 (목) 15:04:00 | 승인 2018-08-23 (목) 15:27:41 | 최종수정 2018-08-23 (목) 15:27:41

도내 4개 병원 시행…간호사 유출로 병동 확대 한계
간호학과 졸업생 절반 도외 근무…처우개선 등 필요


도내 간호사 등 의료인력이 도외로 빠져나가면서 간호간병서비스 확대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다른 지역에 비해 급여수준이 낮기 때문으로 간호사 처우개선을 위한 지원방안 검토 등이 요구되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간호사와 간호조무사가 한 팀을 이뤄 가족이나 간병인 대신 입원 환자를 돌봐주는 의료서비스로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이후 도입됐다.

가족 간병이 바이러스의 빠른 전파 원인중 하나라는 지적이 제기되면서다.

이에 따라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서귀포의료원이 2015년 247병상 중 45병상에 간호간병서비스를 도입했으며, 뒤를 이어 도내 민간병원 최초로 제주한라병원이 2016년 10월 585병상 중 26병상에 간호간병서비스를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2017년에는 제주대학교병원이 633병상 중 43병상, 제주권역재활병원이 98병상 중 10병상에 간호간병서비스를 도입했다.

하지만 간호인력 부족으로 간호간병서비스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출산 및 육아휴직으로 간호인력이 부족해지는데다, 도내 대학 간호학과 졸업생 상당수도 도외로 유출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실제로 올해 제주대학교, 한라대학교, 제주관광대학교 등 3개 대학 간호학과 졸업생 349명 중 166명(47.5%)만이 도내에 근무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많은 간호인력들이 상대적으로 급여가 많은 수도권 대형병원을 선호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처럼 간호인력이 도외로 빠져나갈 경우 도내 의료서비스의 질이 하락할 수 있는 만큼 행정적 지원 등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도내 대학 간호학과 졸업생 상당수가 수도권 병원을 선호하면서 도내 병원들이 간호사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의료서비스 강화를 위한 대책을 검토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윤재현 2018-08-23 15:57:24

    제주도 병원 10년경력 간호사 밤근무 8개 포함 월급 210만원!!
    누가 갈까요? 폐결핵, 옴 각종 전염병 옮고 화장실도 못가고 공장보다 월급적은데
    제발 양심좀 있어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