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
소규모 해안 등 출입 통제 확대 제도화 건의
고 미 기자
입력 2018-08-23 (목) 17:38:05 | 승인 2018-08-23 (목) 17:38:38 | 최종수정 2018-08-23 (목) 17:38:38

원희룡 지사 23일 대통령 주재 상황 점검 화상회의서
"관광객 방심 문제" 저류지 효과 극대화 지원 등 요구


태풍 등 재난 상황 발생 때 소규모 해안변 관광지·해변에 대한 출입통제 확대 방안이 검토된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3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태풍 '솔릭' 대비 중앙대책본부 점검 화상회의에서 재난 대비 출입통제 대상 확대와 저류지 시설 보완·확대 방안 등을 건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사실상 태풍 상황인 제주 피해 여부에 관심이 집중됐다.

원 지사는 관광객 실종과 관련해 "규모가 있는 해안변 관광지 및 주요 해변, 해안도로는 출입통제 라인 등을 설치해 관광객의 출입을 막았지만 사고가 난 소정방폭는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곳이어서 통제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파도의 위험을 아는 도민들은 접근하지 않지만 관련 정보가 부족한 관광객들의 방심이 사고로 이어지고 있다"며 "소정방폭포와 같이 규모가 작은 해안변 관광지나 해변 등의 출입을 통제 할 수 있는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또 "2009년 태풍 '나리' 이후 하천 범람을 막기 위해 저류지 시설을 조성하고, 태풍 내습 때마다 수문 관리와 하천 수위 현장 모니터링 등을 통해 수량 조절에 효과를 보고 있다"며 "제주의 저류지 시설에 대한 지원을 확대·보완해 달라"고 건의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