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 ‘대포폰 범죄 청정지역’...최근 5년 간 관련 범죄 검거 1건
김하나 기자
입력 2018-09-03 (월) 10:55:09 | 승인 2018-09-03 (월) 10:57:34 | 최종수정 2018-09-03 (월) 10:57:34

최근 5년 간 제주지역 대포폰 관련 범죄 검거 건수는 단 1건으로, 전국에서 장 낮은 등 ‘대포폰 범죄 청정지역’으로 조사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3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4년 이후 대포폰 관련 범죄 검거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4년 이후부터 2018년 6월 현재 제주지역 대포폰 범죄 검거 건수는 1건으로 확인됐다.

등록자의 명의와 실제 사용자가 다른 대포폰의 경우 인터넷 거래사기, 보이스피싱 등의 범죄는 물론, 신원을 알 수 없다는 점을 악용해 강력범죄에 사용된다.

최근 5년간 전국에서 검거된 대포폰 관련 범죄 건수는 2455건으로, 2017년에만 371건이 발생한 등 급증하고 있는 반면, 제주지역은 2016년 1건에 불과해 대포폰 청정지역으로 평가돼다.

이 의원은 “대포폰은 범죄자들이 신원을 숨기고 범죄활동을 용이하게 하는 범죄입문수단으로 대포폰의 근절은 강력범죄 근절의 시작”이라며 “대포폰이 인터넷 거래사기, 보이스 피싱 등의 범죄와 밀접한 연관관계를 보이고 있는 만큼 범죄의 근원을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