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제주대 갑질 의혹 교수 조사결과 수용 못해"
김대생 기자
입력 2018-09-03 (월) 16:41:27 | 승인 2018-09-03 (월) 16:46:24 | 최종수정 2018-09-04 (월) 11:14:21

제주대 멀티미디어디자인과 비대위 4가지 의문 제기 
학교측 12일까지 이의제기 수용...판단 유보 2건 수사의뢰 총장 결정 사안


제주대 멀티미디어디자인과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갑질 의혹 교수에 대학교무처의 조사결과에 반발, 해당 교수의 파면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3일 낮 12시 학교 정문 앞을 출발해 본관 앞까지 거리 시위에 나섰고 이어 기자회견을 통해 교무처의 조사결과에 대해 교무처가 늦게 통보한 이유, 이의제기 불가, 내부인사로 구성 조사, 결과통지문 유출관련 협박성 문구 기재 등 4가지 의문을 제기했다. 

대책위는 "인권센터를 비롯해 윤리위원회, 교무처 등 3개 부서에서 조사를 진행했는데 교무처만 늦게 통보하는 등 이의제기도 불가하다"라는 입장을 보내왔다며 "조사결과가 징계위원회에 회부된다면 솜방망이 처분은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대책위는 국가인권위원회에 해당 사건에 대한 진정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대 멀티미디어디자인과 비상대책위원회는 3일 낮 학교 본관앞에서 갑질 의혹 교수에 대학교무처의 조사결과에 반발, 해당 교수의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김대생 기자

강영순 교무처장은 "교무처 조사는 규정이나 절차에 따라 이뤄진 것이 아닌 총장 직권으로 이뤄졌다. 지난달 31일 저녁 대리인인 총학생회정책위의장을 통해 오는 12일까지 이의제기를 받겠다고 통보했다"며 "학생들이 요구한다면 제3자를 조사위원으로 선정, 별도조사위를 구성해 다시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강 교무처장은 "학생들의 협박성 문구 주장은 대학의 공문에 적용하는 정보공개법에 따른 일반적 내용이다.

5건의 의혹 가운데 2건은 판단 유보한 상태로 수사의뢰 등 총장이 최종결정할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재주부리나 2018-09-03 18:34:39

    제주대가 제주부리나 보다.
    교수의 자질을 문제삼아 수학을 거부하는 다수의 학생을 어떻게 이기려고 재주를 부리시나...
    도민이 지켜보고 있다.
    피해 당사자인 학생들의 모든 가족들이 지켜보고 있다.
    타협이 있을거라 생각했으면 시작도 안했을 것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