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제주서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군 사용 포탄 또 발견
한 권 기자
입력 2018-09-04 (화) 10:44:31 | 승인 2018-09-04 (화) 10:44:54 | 최종수정 2018-09-04 (화) 16:13:19
제주시 이호1동 공사현장에서 발견된 포탄. 사진=제주지방경찰청 제공

제주에서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군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포탄이 또 발견됐다.

4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1시38분께 제주시 이호1동 소재 건물 증·개축 공사 현장에서 터파기 작업을 하던 근로자가 포탄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과 해군의 현장 조사 결과, 포탄은 105㎜탄 1발로, 길이는 50㎝다. 태평양전쟁 때 일본군이 사용한 사출탄인 것으로 확인됐다.

발견 당시 포탄은 신관이 소실된 상태로 폭발 위험성은 없는 것으로 판단됐다.

경찰은 제주해군기지전대 폭발물처리반에 포탄을 인계했다.

앞서 지난달 23일에는 제주시 용담1동 건물 신축공사 현장에서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군이 사용한 포탄이 발견됐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