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종합
제주맥주 출범 1년만에 월매출 15배 급증 시장 성공 안착
김용현 기자
입력 2018-09-04 (화) 15:15:36 | 승인 2018-09-04 (화) 15:35:45 | 최종수정 2018-09-04 (화) 15:35:45

크래프트 맥주 브랜드인 '제주맥주'가 출범 1년만에 월 매출 규모가 15배나 증가하는 등 국내맥주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맥주는 공식 판매를 시작한 지난해 8월 매출 대비 올해 7월 매출 규모가 15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제주에서만 판매되던 '제주 위트 에일'을 올해 5월부터 전국으로 시장을 넓혀 판매한 결과, 지난해 하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매출(가정용·유흥용 합산)이 353% 증가했다.  

전국 유통 시작 2개월만에 제주도 외 지역 GS편의점 75%에 입점했으며, 지난 7월에는 단일 브랜드만으로 수제맥주 매출 1위(수제맥주 업계 추산치)를 달성했다.

연간 맥즙 생산량 2000만ℓ 규모의 첨단 설비를 자랑하는 제주맥주 양조장에서는 일반인 대상 양조장 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누적 방문객수가 2만2000명을 기록했다. 

제주맥주는 전체 직원의 50%를 제주도민으로 고용, 만 34세 미만 청년 고용 인원만 40여 며에 이르는 등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있다.

문혁기 제주맥주 대표는 "제주맥주의 지난 1년간의 성과를 통해 우리나라 맥주미식문화가 많이 변화했다는 것을 느꼈다"며 "크래프트 맥주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는 만큼 앞으로도 국내 맥주 시장의 발전을 위해 고민하고 노력하는 브랜드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