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의회
제주시민회관 활용방안 신축에 무게원희룡 지사 도정질문서 "주민 합의가 이뤄지면 예산 아까지 않겠다" 강조
용역 진행 중…외벽구조 보존 지하 3층·지상 11층 복합공간 조성 최적 제시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9-05 (수) 14:51:49 | 승인 2018-09-05 (수) 15:00:10 | 최종수정 2018-09-05 (수) 18:32:44
제주시민회관(자료사진).

제주시민회관 활용방안으로 신축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5일 제주도의회 제364회 1차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종태 의원(일도1동·이동1동·건입동)이 '제주시민회관 활용방안'에 대해 묻자 "주민합의가 이뤄지고 지속될 수 있는 안정성만 있다면 예산을 아끼지 않고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1963년 지어진 시민회관이 노후되고 대체공간이 생겨 원래 기능을 잃어버린지 오래며, 안전 문제도 심각하다"며 "주민과 시민 60% 이상이 건물 신축을 원하고 있고 주변에 살고 있는 주민들과 앞으로 살아갈 주민들의 생각이 중요하다"며 건물신축에 대한 입장을 물었다.

이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시민회관이 새로운 용도로 가게 된다면 제주성에 대한 내용과 비전, 가치를 잘 녹여낼 수 있고 앞으로 시민회관이 고립된 건물로서가 아니라 제주성 안팎을 녹여내는 곳으로 살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원도심 전체에 활력을 주는 하나의 시발점으로서 미래지향적인 가치도 크다"고 말했다.

또 "시민들의 합의가 이뤄지길 기다려왔다"며 "합의가 지속될 수 있는 안정성만 주민들과 함께 뒷받침해주면 예산 등을 아끼지 않고 투자하겠다"고 피력했다.

이어 "(제주시민회관 부지는) 3㎞ 내외에 이르는 제주성이 제주의 역사와 문화를 살려내면서 정체성을 만들 수 있는 물리적으로 가장 중요한 자원"이라며 "시민회관이 새로운 용도로 가게 된다면 시민회관을 고립된 건물이 아니라 제주성 안팎을 녹여내는 곳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제주시민회관은 1964년 건립된 이후 제주시민의 문화·예술·체육·집회 등의 공간으로 활용돼 왔다. 2016년 문화재청이 근·현대 체육시설 기준에 부합하는 건축물로 판단, 문화재 신청을 제안받기도 했다. 하지만 2007년 정밀안전진단 결과 보수·보강이 시급한 C등급을 받는 등 노후화 문제와 활용도 저하 및 원도심 쇠퇴 등과 맞물리며 존치 논란을 빚어왔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시민회관 활용방안 타당성 조사 및 기본설계'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용역진은 지난 7월 20일 주민설명회에서 기존 시설을 보수·정비(존치)하는 방안과 새로 건물을 짓는 방안 2가지 대안 가운데 타당성 종합검토에서 사실상 신축을 최적안으로 제시했다.

신축안은 안전성 검토를 통해 현 시민회관 지붕(철골트러스)과 외벽 구조를 보존하고 지하 3층·지상 11층 규모의 복합공간을 조성하는 구상이다.

지하 1~3층은 주차장(209면), 1층 근린생활·전시·교육공간, 2층 복합문화공간, 3층 업무·회의공간으로 사용하고, 4층부터 11층까지는 공공임대주택(160세대)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을 포함하고 있다. 용역진은 총사업비로 566억2900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제주시는 추석 전에 최종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