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의회
국제자유도시 비전 도마…"생태평화도시로 전환해야"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9-05 (수) 18:35:37 | 승인 2018-09-05 (수) 18:40:52 | 최종수정 2018-09-05 (수) 19:10:18
5일 정의당 고은실 의원이 제주도의회 제364회 1차 정례회에서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

도의회 제364회 1차 정례회 도정질문 고은실·정민구 의원 제기
원희룡 지사 "급선회보다 조화방안 우선…환경·평화 적극 반영"


제주국제자유도시가 제주도의회 도마에 올랐다. 개발 위주의 정책으로 도민들의 삶의 질이 저하되고 있다며 국제자유도시 비전을 '생태평화도시'로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 "앞으로 국제자유도시는 생태회복과 복지, 평화, 인권의 가치를 염원하는 기본정신을 담아야 한다"며 "제주특별법의 목적을 '국제생태평화도시 및 지속가능 제주발전 조성'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에서 "국제자유도시라는 이름으로 10여년간 한 것이라고는 개발사업 뿐"이라며 "자본과 개발을 근간으로 했기 때문에 제주의 정체성과 비전에 대해 소홀했고 그 결과 도민의 상대적 박탈감만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5일 더불어민주당 정민구 의원이 제주도의회 제364회 1차 정례회에서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정민구 의원(삼도2동)은 "과거 1991년 제주도개발특별법과 2002년 국제자유도시 특별법에는 제주도민의 복지향상에 이바지한다는 내용이 목적조항에 들어갔는데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에는 이 부분이 빠져 있다"며 "제주국제자유도시 비전을 이제는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생태환경도시로 가자는 의견인 것 같고, 이 같은 주장을 하는 도민과 국민들이 제법 있는 것도 알고 있다. 그러나 이와 다른 의견도 많다"며 "서로 충돌하는 가치일수도, 조화시킬 수 있는 가치일수도 있는데 대립된다고 해서 갈등을 부추기고 급선회를 검토하기 보다는 조화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게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제자유도시 출범 전인 2000년 당시 5조원이던 지역내총생산이 2016년 17조원으로 증가하는 등 경제적 가치가 늘었고 삶의 지표가 올라갔다. 다른 지역에서는 부러워한다는 집권 여당의 시각이 있다"며 "국제자유도시라는 틀은 놓아두되, 생태와 환경을 적극 반영하는 조화로운 방향으로 가려한다"고 덧붙였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