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제주 농산물 해상물류비 국비 무산…원희룡 지사 “기재부 특별한 집단”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9-07 (금) 11:54:01 | 승인 2018-09-07 (금) 13:41:36 | 최종수정 2018-09-09 (금) 16:48:02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7일 제주 농산물 해상물류비 국비 지원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기획재정부는 특별한 집단이라며 (설득을 위해서는) 특별한 노력과 작전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원 지사는 이날 제364회 1차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바른미래당 강충룡 의원(송산동·영천동·효돈동)이 ‘농산물 해상물류비 국비 지원 무산에 따른 대책’을 묻자 이같이 밝혔다.

제주산 농산물 해상물류비 국비 지원은 제주농민들의 숙원이다.

제주산 농산물의 생산량은 채소 72만t, 과수 71만t, 식량·특용 6만t 등 연간 149만t에 이른다. 이 중 92만7000t이 도외로 공급되는데 94%인 87만7000t이 해상선박을 이용한다. 그 비용만 연간 740억원으로 추산된다.

이에 따라 2007년에는 정부에 한미FTA 농산물 피해 지원대책으로 해상 운송비 지원을 건의했지만 정부는 타 지역과의 형평성을 이유로 이를 거절해왔다.

2015년에는 제주특별법에 섬지역인 제주산 농축수산물에 대한 운송 지원 특례 근거까지 마련했지만 아직도 지원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지난 대선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비 지원을 공약한데다 소관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내년도 예산안에 이를 편성 기획재정부에 제출했지만, 또다시 기재부는 내년 예산에서 제외했다.

원희룡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부총리(기획재정부장관)에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던 것으로 알고 있고 도에서도 다각도로 노력했지만 무산돼 안타깝다”며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