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종합
"제주도내 천연가스 기본계획 용역 LPG 상생방안 없다"
김용현 기자
입력 2018-09-11 (화) 17:48:17 | 승인 2018-09-11 (화) 17:50:49 | 최종수정 2018-09-11 (화) 17:50:49

LNG 기본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 앞두고 LPG업계 간담회
참석자들 도시가스 사업타당성만 초점 에너지 독점 안된다 질타


제주도가 도내 천연가스(LNG) 공급계획을 추진하면서 도내 액화석유가스(LPG) 사업자와 상생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지만 LPG업계의 의견은 제대로 반영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제주도는 국가연구기관인 에너지경제연구원에 의뢰해 '천연가스(LNG) 수급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진행중이며, 연구과제에 LPG-LNG 업계간 상생방안 마련도 포함됐다. 

연구원은 오는 14일 한라수목원내 자연생태체험학습관에서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앞서 11일 도내 LPG 업계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하지만 이날 참석자들은 이번 용역에서는 LNG와 LPG산업의 상생방안이 아닌 LNG의 사업타당성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성토했다.

연구원은 가스배관수요 조사를 실시하고 있고, 이 중 LPG 전용 배관망 확대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참석자들은 LNG 도입시 도내 LPG업계가 막대한 피해를 입지만 구체적이고, 직접적은 지원대책은 없다고 토로했다.

LPG배관망이 확충되면 기존 LPG 소매점이 큰 위기에 맞을 수 있고, 이 배관망도 LNG 사업확대를 위한 수단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참석자들은 지난 2004년부터 LPG-LNG 상생방안 관련 연구용역이 4~5차례 수행됐지만 실제 대책을 수립되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이번 용역 역시 허맹이 문서로 전락할 수 있다고 질타했다.

또 제주지역 도시가스 사업은 사실상 민간기업 독점체제로 가격폭리 등 부작용이 우려되기 때문에 이를 견제할 수 있도록 LPG산업 경쟁력도 키워 경쟁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LNG도시가스는 대형재해재난에 취약점이 있기 때문에 에너지안전성 확보차원에서도 LPG 상생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지나가다 2018-11-02 21:00:39

    지나가다 보고 어이가 없어 한 마디 남긴다. 이게 업자 밥그릇 지키기지 뭔 상생이냐. 제주도 사람들 멀쩡한 보일러 두고 LPG 값 무서워서 겨울마다 불쌍하게 사는거 도정은 모르는거냐? 제주도 가스업자들이 그간 상생 정신이 있어서 도민들 고통은 넘일 보듯 했던거냐고. 겨울마다 가스 요금 때문에 열받고 기가 막힌다. 제주도민들 전체를 에너지 난민화 하는 시절은 빨리 마감하는게 옳다. 좀 사람답게 살자 정말.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