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
제주도 일자리 창출 사활 전방위 체제 선언
고 미 기자
입력 2018-09-11 (화) 17:58:20 | 승인 2018-09-11 (화) 18:00:26 | 최종수정 2018-09-11 (화) 18:00:26
자료사진.

원희룡 지사 11일 주간정책조정회의서 정책 모든 단계 재설정 주문
실적 아닌 성과 우선 강조…예산 비중 2022년까지 10% 확대 방침

제주도가 양질 일자리 창출에 사활을 건다. 예산 지원 체계부터 계획 수립과 집행, 평가 등 정책 모든 단계를 일자리 중심으로 설계하도록 하는 등 전방위 체제를 선언했다.

원희룡 지사는 11일 주간정책조정회의에서 "전 부서가 기본업무지표 중 하나로 일자리 관련 사항을 잡고 일자리 창출에 대한 당장의 대책을 세울 것"을 주문했다.

공공부문 청년일자리 1만 명 창출과 관련해 "실적을 맞추는 일자리 정책이 아니라 지속 가능하고, 일이 늘어나고, 경제 질 자체가 높여지는 방향으로 가야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취업 인원만 늘리는 형식의 관료주의 또는 비효율주의 논란을 사전 차단하고 부가가치가 있고 지속가능성이 있는 일을 만드는데 주력할 것을 강조했다.

원 지사는 또 "일자리 부서만이 아니라 도청 내 각 부서마다 민간 연계와 당면과제로 접목시킬 수 있도록 본격 검토할 것"을 주문하는 등 의지를 피력했다.

이 과정에서 한림항에 가공·유통·물류 등 관련 서비스 개발과 복지 공공서비스 분야 검토, 환승센터·복합체육센터·시설관리공단 등과 연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지목하는 등 직접적인 과제를 던졌다.

특히 2019년도 예산편성 과정에서 기존 및 신규 사업들은 원점에서 사업 목적과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분석해 재검토하고, 보조금 사업도 일자리를 파급시킬 수 있는 방안을 점검하도록 하는 등 고삐를 좼다.

제주도는 지난해 출범한 일자리창출위원회를 주요 정책 심의·조정 및 평가 등의 컨트롤타워로 삼을 예정이다. 예산편성 때 일자리 사업 예산을 최우선 편성한다는 원칙 하에 현재 5% 미만의 일자리 예산 비중을 2022년까지 10%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현재 도지사만 시행하고 있는 일자리 목표 공시제를 확대해 내년부터는 행정시장까지 포함한다. 도 산하 공기업·출자출연기관도 일자리 창출 등을 경영평가 지표에 반영할 계획이다.

한편 도는 일자리 공약에 2조원을 투자해 10개 분야 44개 실천과제를 추진, 일자리 3만3000개를 창출한다는 구상을 내놨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