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 자생 왕벚나무, 일본 왕벚나무와 별개 식물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9-13 (목) 14:29:33 | 승인 2018-09-13 (목) 14:30:37 | 최종수정 2018-09-13 (목) 15:33:24

국립수목원 등 연구진 유전체 완전 해독 성공

제주 자생 왕벚나무와 일본의 왕벚나무가 서로 다른 별개의 종(種)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왕벚나무 원산지 논란이 종지부를 찍었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명지대·가천대팀과 함께 제주도에 자생하는 왕벚나무 유전체(게놈)를 완전 해독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제주 왕벚나무 유전체 해독 연구결과는 생명과학 분야 세계 최고 권위지인 '게놈 바이올로지(Genome Biology)' 9월호에 실렸다. 

연구결과 제주 자생 왕벚나무 유전체는 모두 8개의 염색체상에 있는 2300만개의 DNA 염기쌍으로 이루어져 있고 4만1294개의 유전자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주 왕벚나무는 제주에 자생하는 올벚나무를 모계(母系)로 하고, 벚나무 또는 산벚나무를 부계(父系)로 해서 탄생한 1세대(F1) 자연 잡종인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일본 도쿄와 미국 워싱턴 등에서 자라는 일본 왕벚나무의 유전체와 비교 분석한 결과 제주 왕벚나무와 일본 왕벚나무는 뚜렷이 구분되는 별개의 식물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왕벚나무(일본명 요시노 벚나무)는 올벚나무를 모계로 하고 오오시마 벚나무를 부계로 해서 수백 년 전 인위적인 교배를 통해 만들어진 잡종인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제주도 왕벚나무와 일본 왕벚나무는 둘 다 잡종이지만 별개인 종이다. 

연구진은 "이번 자생 왕벚나무 유전체 해독을 통해 왕벚나무를 둘러싼 원산지와 기원에 관한 논란을 마무리할 수 있는 해답을 얻었다"이라며 "이번 연구 결과는 국내 특산 자생 왕벚나무 중 우수한 나무를 선발하고 보존하는 데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