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해상서 조업하던 베트남 30대 남성 숨져
이소진 기자
입력 2018-09-14 (금) 16:19:32 | 승인 2018-09-14 (금) 16:20:05 | 최종수정 2018-09-14 (금) 16:20:05
제주해상에서 조업하던 베트남 국적의 30대 남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 제주해경이 조사에 나섰다.
 
제주해양경찰서는 14일 오전 6시57분께 차귀도 남서쪽 약 96㎞ 해상에서 여수선적 근해안강망어선 D호의 선원 A씨(32·베트남)가 그물을 내리는 작업(투망) 중에 크게 다치는 사고를 당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에 따르면 A씨는 사고를 당한 즉시 응급조치됐지만 결국 사망, 여수어업정보통신국을 통해 여수해경 상황실로 신고됐다.
 
제주해경은 D호를 한림항으로 입항하고 A씨의 시신을 제주시내 병원에 안치시켰다. 
 
제주해경은 현재 D호 선장과 선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소진 기자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