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연예 라이프
추상미, 감독 전향 이유 고백 "아이 잃은 충격에…남성 입장의 여성 역할 바꾸고 싶다"
송다혜 기자
입력 2018-10-23 (화) 10:02:38 | 승인 2018-10-23 (화) 10:06:32 | 최종수정 2018-10-23 (화) 10:06:32
(사진: KBS '아침마당')

[제민일보 송다혜 기자] 배우 추상미가 오랜만에 시청자들을 앞에 섰다.

추상미는 23일 방영된 KBS '아침마당'에 출연해 오랜만에 방송 출연의 뜻깊은 감회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녀는 "오랜만에 방송 출연이다"라며 "그동안 얼굴을 비추지 않다 보니 나에 대한 소문이 떠돌기도 하더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자녀계획을 위해 활동을 중단했다"며 "아이가 생겼지만 태어나지 못하고 내 곁을 떠났다"고 그간의 삶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깊은 슬픔에서 헤어 나오기 위해 영화감독이 되기 위한 학문에 빠졌다"고 설명했다.

그녀가 아픈 기억에 대해 진솔하게 고백하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가운데 앞서 SBS 라디오 프로그램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해 앞으로 계획에 대해 털어놓기도 했다.

그녀는 "연기자로 관객을 만나는 일이 그립기도 하지만 배우로 설 생각은 없다"며 "우리 나라 영화는 여성의 역할을 남성의 입장에서 그리며 공감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고 소신을 밝혔다.

그리고 "내가 영화를 제작한다면 남성의 입장보다는 실제 있을 법한 여성을 그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추상미가 영화감독으로 돌아오며 그녀의 작품에도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송다혜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