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종합
제주 최초 인문지리지 「이익태 지영록」 보물 지정
김봉철 기자
입력 2018-10-31 (수) 10:52:35 | 승인 2018-10-31 (수) 10:53:37 | 최종수정 2018-10-31 (수) 10:53:37

문화재청은 조선시대 제주도 최초의 인문지리지 「이익태 지영록(李益泰 知瀛錄)」을 포함한 4건을 30일 보물로 지정했다.

보물 제2002호로 지정된 「이익태 지영록」은 제주목사를 역임한 이익태(1633~1704)가 1694년(숙종 20년) 7월 제주목사로 부임한 이래 1696년 9월까지 재임기간 중의 업무와 행적, 제주 역사를 기록한 책이다. 

서문에 의하면 이익태는 제주목사를 지내며 알게 된 제주도의 열악한 생활상과 누적된 폐단을 기록으로 남겨 후세에 참고하기를 바라며 기록으로 남겼다고 한다.

책 이름 가운데 '영(瀛)'은 제주의 옛 지명인 '영주(瀛州)'를 뜻한다.

이익태가 제주목사로 부임하기까지의 여정, 재임기간 중의 공무수행, 제주도 부임시의 행적과 그 과정에서 지은 시문과 제문, 기행문 등이 수록돼 있다.

제주와 관련된 여러 기록물과 조선인을 포함한 일본인, 중국인, 서양인의 표류(漂流)에 관한 기록도 비중 있게 다뤄졌다.

특히 1687년(숙종 13년) 제주도민 김대황(金大璜)이 출항 후 파도에 휩쓸려 베트남(안남)에 이르렀다가 귀국한 여정을 기록한 '김대황표해일록(金大璜漂海日錄)'은 조선 시대 베트남 관련 기록으로 희소성이 있다. 

이미 보물 제652호로 지정된 이형상의 「남환박물지(南宦博物誌)」 (1704년)보다 8년 앞선 제주 최초의 인문지리지로서 의미가 크며, 제주도의 문화와 지명 등의 연원을 이해하는 데에도 도움을 준다. 김봉철 기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