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종합
국내대표 서정시인 문충성 시인 3일 별세
김봉철 기자
입력 2018-11-03 (토) 09:56:53 | 승인 2018-11-03 (토) 09:59:27 | 최종수정 2018-11-03 (토) 09:59:27

국내 대표적인 서정시인인 문충성 시인이 3일 새벽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0세.

문충성 시인은 제주시 출신으로 제주신문사 문화부 기자생활을 거쳐 제주대학교 인문대학 교수로 재직해 오다 정년퇴직했다.

1977년 계간 「문학과지성」을 통해 등단했다. 「제주바다」(1978)를 시작으로 「바닷가에서 보낸 한 철」(1997), 「마지막 사랑 노래」(2016) 등 20여편의 많은 시집을 펴냈다.

발인은 5일 오전 8시30분 일산백병원 장례식장. 유족으로는 아내 김청신씨와 딸 문영아·지아씨, 아들 문순보씨가 있다.

문의=010-3418-3345(사위 이익성).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