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3살 여아 엄마, 실종 7일만에 변사체로 발견...8일 부검
이소진 기자
입력 2018-11-07 (수) 21:45:19 | 승인 2018-11-07 (수) 21:47:39 | 최종수정 2018-11-08 (수) 07:09:20

제주해양경찰서는 7일 오후 6시39분께 제주시 제주항 7부두 방파제 터트라포트에서 발견된 여성 변사체가 애월읍 해안가에서 숨진 여아(3)의 엄마 A씨(33)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제주해경에 따르면 A씨의 지문을 채취해 감식을 진행하고 신원을 최종 확인했다.

A씨는 발견 당시 테트라포트 사이에 껴 있었으며 곤색 꽃무늬 잠바에 검은색 레깅스를 입고 있었다. 이는 A씨가 CCTV에서 보여진 인상 착의와 같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해경은 8일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방침이다. 이소진 기자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