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의회
"보수개혁 위해 보수정당 선택 결정…상처투성이였고 미완"원희룡 지사 16일 피력…“무소속은 기회이자 도전…입당 쉽게 하지 않을 것”
강승남 기자
입력 2018-11-16 (금) 11:45:56 | 승인 2018-11-16 (금) 12:02:01 | 최종수정 2018-11-18 (금) 11:27:14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6일 제주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6회 제2차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6일 정치 입문 당시 보수정당을 선택한 것에 대해 “상처투성이고 미완”이라고 평가했다.

원 지사는 이날 제주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6회 제2차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현길호 의원의 “학생운동을 했는데 수구라고 할 수 있는 한나라당을 선택한 이유와 결과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원 지사는 “1999~2000년 IMF 직후 공직에 있을 때 국가 운영에 더 적극적으로 관여해야지 않는가 하는 책임감을 느끼고 정치에 입문했다”며 “민주당에서도 영입제의가 있었지만 한나라당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한나라당을 선택한 것에 대해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은데 대한민국이 독재 때문에 문제도 많았지만 경제나 안보 분야에서 성취도 많았다고 본다”며 “지킬 건 지키면서 개혁해야 하고, 그런 면에서는 보수와 진보 양날개가 건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보수가 상식적으로 믿고 의지할 수 있는 보수로 개혁하려고 했지만 상처투성이였고 미완이다”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라는 위기 상황에서 무소속이 됐지만 자기만 우월하다는 도덕적 우월주의와 이념적 폐쇄주의에 함몰된 현재의 정당정치에서 진영을 뛰어넘고 대다수 국민들의 마음을 모아가는 도전이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정당 선택과 관련해서 쉽게 움직이지 않는다. 유․불리나 편안함을 생각했던 이런 결정을 하지 않을 것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2344 2018-11-16 12:09:37

    아비저서울이나경기도먼곳에가실까
    모르겠네우리가시험합격해서취직해서나갔다면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