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재
서귀포 천지연 난대림 문화재 구역 확대
김동현
입력 2002-05-07 (화) 19:56:59 | 승인 2002-05-07 (화) 19:56:59 | 최종수정 (화)
 천연기념물 제379호 천지연 난대림 지대 중 그 동안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았던 지역이 국가지정문화재로 확대되고 문화재보호구역이 새롭게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7일 서귀포시 천지연 난대림 지대에 대한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 확대 및 문화재보호구역 지정 고시를 제주도에 통보했다.

 이에 따라 기존 2필지 1만3884㎡였던 문화재 지정 범위가 35필지 8만6494㎡로 확대되고 73필지 4만6212㎡가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돼 난대림 지대의 효율적인 보존·관리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문화재청은 이 같은 내용을 오는 9일 관보에 고시할 예정이다.

 천지연 난대림 지대는 지난 2000년 이 일대 학술조사 결과 문화재 지정 내용과 난대림 분포현황이 서로 맞지 않아 문화재 확대, 지정이 제기되어 왔다.

 기존의 천지연 난대림 지대는 천지연 폭포와 연못 일대만이 문화재(천연기념물)로 지정됐으나 이번 확대, 지정으로 천지연 하류 부근 양쪽 계곡까지 문화재로 보호, 관리된다.

 천지연 난대림 지대에는 환경부 보호종인 솔잎란과 백량금 등 희귀식물이 분포하고 있다. 또 반쪽 고사리와 홍지네 고사리 등 다양한 양치식물이 분포하고 있다.

김동현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1:33:54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