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사건/사고
제주서 흉기로 직장동료 혀 찌른 네팔인 현행범 체포
김영수 기자
입력 2018-12-03 (월) 10:56:46 | 승인 2018-12-03 (월) 10:57:32 | 최종수정 2018-12-03 (월) 10:57:32

만취한 네팔인이 흉기로 문을 찍으면서 위협을 가하다가 직장동료 한국인이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3일 제주서부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네팔인 포모씨(35)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3시50분께 술에 취한 네팔인 포씨가 제주시 이호동의 한 공장 기숙사에서 함께 근무하던 한국인 이모(37)씨의 방문을 향해 흉기를 수차례 휘둘렀다. 이 과정에서 문을 관통한 흉기에 의해 이모씨의 혀에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경찰은 포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에 있다.

김영수 기자  dock841@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