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행정
이중섭 문화브랜드 강화 및 발전방안 모색
송민식 기자
입력 2018-12-09 (일) 16:38:09 | 승인 2018-12-09 (일) 16:38:37 | 최종수정 2018-12-09 (일) 16:38:32

이중섭미술관 세미나 7일 서귀포예술의전당 소극장서 개최

미술관 개념을 지향하기 위해서는 미술관 시설에 대한 고민을 시작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서귀포시의 대표 문화 컨텐츠인 이중섭 문화브랜드 강화 및 발전방안 모색을 위한 이중섭미술관 세미나가 지난 7일 서귀포예술의전당 소극장에서 열렸다.

이번 세미나는 이중섭미술관 관람객 급증으로 인해 미술관 관람환경 개선 및 확충이 시급함에 따른 미술관 시설 확충 방안 및 도시재생 관점에서의 미술관 및 주변일대의 발전방안에 대해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이중섭미술관 미래에 대한 상상'을 주제로 발제에 나선 김호민 폴리모 대표는 "이중섭 미술관은 연간 30만명에 육박하는 관람객이 찾는 제주의 명소가 됐다"며 "이중섭미술관이 미술작품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는 품위 있는 장소가 되기 위해서는 공간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문화와 여가, 휴식을 동시에 경험하는 토탈 경험으로서의 미술관 개념을 지향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미술관 시설에 대한 고민을 시작할 때"라고 말했다.

'도시재생 관점에서의 이중섭미술관 활성화 방안 모색'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양건 가우건축 대표는 "정주민에 의한 끊임없는 문화 생산이 이뤄져야 한다"며 "문화 생산자의 정주가 가능한 주거유형의 공급과 기존 정주환경에서의 개선이 동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시재생의 관점에서 도시침술 수법으로 작동되고 있는 이중섭 미술관 및 이중섭 문화예술거리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작은 출발이 서귀포 시민의 삶의 질 향상으로 연결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송민식 기자  gasmin14@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