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1인 소득 서울 2143만원, 2년째 1위…제주 1746만원
연합뉴스
입력 2018-12-21 (금) 12:50:15 | 승인 2018-12-21 (금) 12:52:51 | 최종수정 2018-12-21 (금) 12:56:59

'구조조정' 울산은 2년째 2위…개인 실질소득 증가율 충남 6.7%로 1위
지역총소득 경기 가장 많고 제주 가장 적어

1인당 개인소득은 서울이 2년 연속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21일 공개한 '2017년 지역소득(잠정)'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16개 시도 가운데 1인당 개인소득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2143만원)이었다.

개인소득은 가계 및 가계에 봉사하는 비영리단체가 임의로 처분할 수 있는 소득을 말한다.

서울은 1인당 개인소득이 2016년(251만원)에도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울산은 2015년까지는 1위였는데 조선업 등 주력산업 구조조정의 여파로 2016년 서울에 밀렸으며 작년에도 1991만원으로 2위에 그쳤다.

작년 1인당 개인소득이 가장 낮은 곳은 전남(1594만원)으로 서울과 500만원 넘게 차이가 났다.

전남은 통계청이 자료를 공개한 2013년 이후 줄곧 전국 16개 시도 가운데 가장 낮았다.

16개 시도의 작년 1인당 평균소득은 1845만원이었다.

지난해 개인소득(실질) 증가율을 보면 충남이 6.7%로 가장 높았고 제주가 5.4%, 강원이 4.7%로 뒤를 이었다.

울산이 0.0%로 가장 낮았고 이어 대구(1.4%), 서울(1.7%) 순이었다.

지난해 16개 시도 전체의 지역총소득(명목)은 1732조원으로 전년보다 85조원(5.2%) 늘었다.

지역총소득은 경기가 434조원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427조원으로 뒤를 이었다. 제주가 19조원으로 가장 작았다.

연합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