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기고
[기고] 열린 공직사회·혁신에는 우리가 있었다임현정 제주시 외도동주민센터
임현정
입력 2018-12-26 (수) 13:03:11 | 승인 2018-12-26 (수) 17:38:51 | 최종수정 2018-12-26 (수) 17:37:39

사람들은 모여 살려고 한다. 혼자 사는 게 익숙하지 않아봐서일 것이다.

사람은 보통 부모의 품에서 나고 자라 형제들 틈에서 놀다 학교 갈 나이가 돼 학교 친구들을

사귀며 사회적 동물로서의 인간생활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더불어 어른이 돼 짝을 찾아 새로운 가족이 생기고 직장에서 동료들을 만난다. 

이와 함께 생활연령이 높아져 나이 80이 돼도 이 사회생활은 쭉 이어진다. 

평생 사람들과의 끈을 자연스럽게 엮어가며 본능적으로 그런 생활을 안정된 삶이라 여기는 게 당연했다. 그마저도 변해서 혼밥이 흔해진 사회가 됐다. 

지난 2000년대 초반에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관공서 주변엔 고급식당, 고급술집이 흔했고 장사도 잘 됐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곳에서 민간인과 공무원이 업무상 일로 만나 밥을 먹고 술을 마셨던 것을 소위 짬밥을 좀 먹고서야 알게 됐다. 지금은 상상이 안 되는 일이다. 10몇 년 사이에 세상은 통째로 변했다. 

그런데 그런 생활이 익숙했던 공무원조차도 실은 불편했던 게 아닐까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이 모든 건 그동안의 사회적 삶에서 엮어진 호모사피엔스의 결정적 실수들에 휘둘린 것일 뿐이라는 그 가식이 너무 익숙했을 뿐이라고 말이다.

김영란법이 시행돼서 반기는 공무원들도 적지 않음을 느끼는 건 나만일까. 

'공무원들이 달라졌어' 사람이 달라진 게 아니라 법이라는 사회적 틀이 통째로 바뀌니 원래 멀쩡했던 이들이 본연의 모습 그대로 보인 건 아닐까. 

필자의 눈에는 공무원들이 더 투명하게 지낼 수 있는 세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 모두가 눈이 휘둥그레진, 이 대단하다고 느끼는 열린혁신의 그 중심에 국가정책을 앞장서서 시행하는 덕분에 우리 공무원이 아주 당당히 서게 됐다. 

오늘도 우리는 서서히 즉, 갑자기는 아닌 혁신소용돌이의 한 가운데에서 파이팅을 하고 있다.

임현정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