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 제2공항 반대 활동가 "인권 침해 재발방지대책 마련하라"
고영진 기자
입력 2019-01-10 (목) 14:44:10 | 승인 2019-01-10 (목) 14:44:56 | 최종수정 2019-01-10 (목) 14:44:56

제주 제2공항을 반대하며 제주도청 앞에서 천막 시위를 벌이고 있는 활동가들로 구성된 '도청 앞 천막촌 사람들'은 10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폭력적이고 반민주적인 집회 탄압을 사과하고 인권침해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원희룡 지사는 공무원들에 의해 가장 기본적인 인권이 유린당한 상황에 대해 엄중한 문제의식을 느끼고, 완력을 통해 시민들을 강제 퇴거시킨 것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도청 현관은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하는 공간"이라며 "독재정권도 아닌 2019년 민주화 시대에 시민으로서 목소리를 내려는 시도가 내동댕이쳐진 현실에 분노한다"고 피력했다.

또 "원 지사는 반민주적인 집회 탄압에 대해 사과하고, 다시는 반인권적인 사태가 도정에 의해, 공무원에 의해 자행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영진 기자  kyj@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나원참 2019-01-10 17:09:59

    남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이 인권을 찾습니까?
    자기 주장만 옳다하고 대다수 사람들의 의견은
    무시하는 떼쟁이 시위꾼들은 상대하지 마세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