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평일 여가시간 3.3시간으로 늘어…여가비 월 15만1천원
연합뉴스
입력 2019-01-29 (화) 18:12:07 | 승인 2019-01-29 (화) 18:13:20 | 최종수정 2019-01-29 (화) 18:13:15

문체부 '2018 국민여가활동조사' 발표
"여가활동 활발해졌으나 소득별 격차는 여전"

우리나라 국민들의 평균 여가시간이 2년 전보다 늘고 여가비 지출도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29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공개한 '2018 국민여가활동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 평균 여가시간은 2018년 현재 평일 3.3시간, 휴일 5.3시간으로 2016년의 3.1시간, 5.0시간에 비해 증가했다.

월평균 여가비용 역시 15만1천원으로 2016년(13만6000원)에 비해 1만5000원 증가했다.

지난 1년간 국민이 가장 많이 한 개별 여가활동(1순위 기준)은 여전히 텔레비전 시청이었다. 그러나 그 비중은 매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51.4%에서 2016년 46.4%, 2018년은 45.7%로 낮아졌다.

유형별 여가활동을 살펴보면 취미·오락 활동(90.5%)이 처음으로 휴식 활동(86.0%)을 웃돈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적극적인 여가활동 비중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음을 의미한다.

지난 1년간 국민이 한 번 이상 참여한 개별 여가활동은 1인 평균 19개로 2016년(17.2개)보다 늘었다.

하지만 가구소득에 따라 여가활동의 개수, 지속적·반복적 여가활동, 휴가 경험 등에 차이가 있어 여가활동 격차는 여전히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의 삶에서 일과 여가생활 간 균형이 잘 이루어지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37.3%였다.

일에 더 집중한다는 응답은 36.8%였으며, 여가에 더 집중한다는 응답은 25.9%였다.

세 가지 응답별 행복수준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여가에 집중할수록 행복수준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문체부 관계자는 "여가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여가활동에 할애하는 시간과 비용이 증가하고 참여하는 여가활동의 종류가 다양해졌으며, 여가에 집중할수록 행복수준도 높아졌다"며 "하지만 가구소득에 따른 여가활동의 격차는 여전히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