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서귀포시
서귀포 산후조리원 '한 지붕 두 가족'
윤주형 기자
입력 2019-02-11 (월) 14:52:45 | 승인 2019-02-11 (월) 15:00:06 | 최종수정 2019-02-11 (월) 15:00:06

서귀포의료원 부설 조리원·공공산후조리원 2개 운영
소속 기관 달라 인사 교류 한계 서비스 질 하락 우려

서귀포 지역 출산 여건 개선 등을 위해 조성한 서귀포시 공공산후조리원과 서귀포의료원 부설 산후조리원이 '한 지붕 두 가족' 현실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서귀포시와 서귀포의료원 등에 따르면 조리사와 미화원, 행정 도우미 등 10여명을 제외하고 산모와 신생아를 돌보는 간호사·간호조무사는 부설산후조리원에 10명, 공공산후조리원에 6명을 배치했다.

현재 부설조리원과 공공조리원의 경우 관련법 등이 규정한 규모의 인력을 확보했다.

하지만 일시적으로 산모 수가 증가하면 간호사 부족 현상이 발생하면서 일부 산모들이 서비스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서귀포의료원, 공공조리원, 부설조리원 간 인력을 교류가 원활하지 않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공공조리원과 부설조리원을 모두 서귀포의료원이 운영하고 있지만 2개 조리원이 각각 다른 기관 소속이기 때문에 부설조리원 인력은 서귀포의료원이 직접 고용하고, 공공조리원의 경우 공공조리원이 자체적으로 채용하고 있다.

서귀포의료원은 공공산후조리원 수탁 기간 이후 현재 인력을 전부 수용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워 차기 수탁자 또는 기관이 공공조리원 인력을 승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서귀포의료원 관계자는 "공공산후조리원은 서귀포의료원이 일정 기간 운영을 수탁한 것으로, 공공조리원 인력은 의료원이 아닌 공공산후조리원 소속"이라며 "통합 방안을 검토했지만 공공조리원과 부설 조리원의 운영 성격이 다르다"고 말했다.

서귀포보건소 관계자는 "통합을 건의했지만 정부 지침 등에 따라 어려운 상황"이라며 "공공산후조리원은 산남 지역의 취약한 출산 여건 등을 개선하기 위해 조성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귀포 공공산후조리원은 산모방, 신생아실, 좌욕실, 모유 수유실, 마사지실, 적외선 치료실, 휴게실 등을 갖추고 지난 2013년 3월 문을 열었다.

서귀포의료원은 서귀포시와 지난 2016년 공기관 대행 협약을 체결해 지난 2017년 1월부터 공공산후조리원을 운영하고 있다.

서귀포의료원은 지난 2016년 3월 산모방, 유아실, 수유실, 건강관리실 등을 갖춘 서귀포의료원부설산후조리원도 개원했다. 윤주형 기자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도민 2019-02-12 14:44:21

    참 이상한 나라다.
    왜 전세계에서 한국만 있는 산후조리원까지
    세금이 투입되어야 하냐??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