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골프
제주출신 임성재, PGA투어 세 번째 ‘톱5’
김대생 기자
입력 2019-03-25 (월) 08:47:27 | 승인 2019-03-25 (월) 08:49:30 | 최종수정 2019-03-25 (월) 09:34:37

발스파 챔피언십 6언더파 공동 4위...강성훈 2언더파 공동 18위

임성재(21)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데뷔 세 번째 '톱5'를 성과를 냈다.

임성재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하버의 이니스브룩 리조트 코퍼헤드 코스(파71)에서 펼쳐진 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에서 최종합계 6언더파 278타를 기록, 1위 폴 케이시(잉글랜드·8언더파 276타)에 2타 뒤진 공동 4위에 올랐다.

이로써 지난해 10월 세이프웨이 오픈에서 공동 4위를 차지한 임성재는 이달 초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공동 3위에 이어 세 번째로 ‘톱5’를 완성했다. 특히 지난 2월 피닉스 오픈 공동 7위를 포함하면 네 번째 ‘톱10’ 이다.

지난 시즌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 상금왕을 차지한 임성재는 현재 세계랭킹 72위에 올라있다. 다음달 1일 세계랭킹 50위 안에 랭크 한다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에도 출전할 수 있다.

한편 제주출신 강성훈(32)은 최종합계 2언더파 282타로 공동 18위에 머물렀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