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관광/항공
"무거운 가방 호텔에서 맡기고 출국 하세요"
강지환 기자
입력 2019-03-27 (수) 12:31:44 | 승인 2019-03-27 (수) 12:34:31 | 최종수정 2019-03-27 (수) 12:34:26

28일부터 인천공항 제주항공 이용객 대상 시범운영
오는 5월까지 무료 서비스 진행

여행 가방 없이 출국하는 "빈손 해외여행"이 가능해진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제주항공(대표 이석주)과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협업해 공항 밖에서 수하물을 보내고 해외공항 도착 후 찾아가는 '신개념 수하물 위탁서비스 "이지드랍"(Easy Drop)'를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지드랍 서비스는 기존의 수하물 택배서비스와 도심공항터미널의 장점을 하나로 합쳐 승객의 여행편의를 높이고자 새롭게 마련됐다.

본 서비스는 제주항공을 이용해 인천공항에서 출국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오는 28일부터 시범운영될 예정이다. 수하물은 마포구에 위치한 홀리데이 익스프레스 호텔에서 접수할 수 있다. 5월 31일까지 무료로 운영되며 호텔 투숙객이 아니더라도 이용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본 서비스를 이용하는 승객은 호텔에 마련된 체크인 카운터에서 본인 확인 등 보안절차를 거친 후 탑승권을 발급받고 수하물을 위탁하면 된다. 항공사 모바일 앱 또는 홈페이지에서 미리 체크인을 해놓으면 더 빠른 처리가 가능하다. 항공사에 접수된 짐은 안전하게 보관·이동 후 출발 항공편에 탑재된다. 접수·이동과정은 호텔과 차량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로 녹화해 분실 등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한편 국토부는 시범운영을 거쳐 향후 대형 항공사의 사업참여까지 유도할 계획이다.

강지환 기자  wlghks488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