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관광/항공
제주 문화관광 콘텐츠 미국 시장 공략제주도·제주관광공사, 미국 TV 프로그램 '로 트래블' 제작팀 초청 팸투어 진행
강지환 기자
입력 2019-04-02 (화) 14:12:04 | 승인 2019-04-02 (화) 14:13:25 | 최종수정 2019-04-02 (화) 14:13:20

제주 문화관광 콘텐츠가 미국 주요 공중파 채널에서 방영된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지난 31일부터 신규 관광콘텐츠는 물론 제주만의 독특한 문화 콘텐츠를 홍보하기 위해 한국관광공사 로스앤젤레스 지사와 공동으로 미국 프로그램인 '로 트래블(Raw Travel)' 제작팀을 초청해 팸투어를 진행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로 트래블 제작팀은 나흘간 제주에 머물며 제주에 머물며 해양레저, 올레, 야간관광, 세계자연유산 등 제주의 유명 관광콘텐츠를 촬영하고, 해녀체험, 제주음식 만들기, 천연염색 등 제주의 문화를 직접 체험하며 촬영을 진행한다.   

또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일회용품 줄이기 운동과 맞물려 제주도내 업사이클링(up-cycling·재활용품을 활용해 새로운 디자인으로 재탄생시키는 것) 업체도 취재한다.

이번에 제작된 프로그램은 오는 6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미국 주요 TV 채널에서 20분 분량으로 방영될 예정이며 이후 연말까지 두 차례에 걸쳐 재방송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로 트래블 공식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홍보된다. 

한편 제주를 방문하는 미국인 관광객은 지난 2017년부터 북핵 등 외부 이슈로 인해 감소했다. 하지만 지난 연말부터 반등하며 올 들어 지난 2월까지 6025명이 방문하며 전년 대비 250%의 성장폭을 보이고 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미국 시장은 교포와 레저여행객, 블레져족(Bleisure·Business와 Leisure의 합성어·출장지에서 휴가를 내 짧은 여행을 하는 여행패턴) 등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신규시장"이라며 "이번 팸투어를 시작으로 제주를 잘 알지 못하는 미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인지도 제고 마케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지환 기자  wlghks488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