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사설
[사설] 제주감협 조합장 인사전횡 재연되나
제민일보
입력 2019-04-15 (월) 14:50:30 | 승인 2019-04-15 (월) 14:52:25 | 최종수정 2019-04-15 (월) 14:52:25

지난해 조합장의 인사 전횡 의혹 등을 놓고 파업까지 들어갔던 제주감귤농협이 새로운 조합장이 선출된 뒤 처음 시행된 인사를 놓고 또다시 내홍이 불거지고 있다.

제주감협은 지난달 13일 제2회 전국동시 조합장선거에서 현직이 떨어지고 신임 조합장이 들어선 이후 최근 단행한 인사를 통해 4급 직원 2명을 3급(상무)으로 승진시켰다.

그런데 이들 승진자가 전 조합장과 대립각을 이뤘던 전직 노조위원장이라는 점에서 사실상 '보은 인사'가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이들이 각각 승진후보 4·7위라는 점에서 이같은 지적에 무게를 더해주고 있다. 

상임이사·본부장·상무·노조위원장 등이 참여하는 인사위원회는 인사 대상의 5배수인 승진후보 1~10위 가운데 노조위원장을 지낸 4위와 7위를 대상자로 선정, 조합장에게 추천해 15일자로 정식발령이 이뤄졌다.   

배수 안에만 들면 규정상 하자는 없다고 하지만 1~3위를 모두 배제한 채 전직 노조위원장인 4·7위를 선택한 것은 우연이 아니라 의도적이라는 의심을 지우기 어렵다.

제주도와 행정시만 하더라도 승진인사를 실시하면서 지극히 예외적인 경우가 아니라면 1위를 탈락시키지 않는다는 점에서 이번 감협 인사는 이례적임이 분명하다.

이 때문에 조합 내부에서 조합발전이나 농민조합원의 이익 극대화 등을 위한 실적과 근무 평가보다 노조 활동이 더 중요하느냐며 불만이 터져나오는 것은 당연하다. 

그렇지 않아도 농협조직이 조합원보다 직원 그들만을 위한 조직으로 전락하고 있다는 비판이 비등한 가운데 조합장과의 친소관계에 따른 인사는 조합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리고 조직 내부의 단합마저 깨뜨릴 수밖에 없다.

제주감협뿐만 아니라 다른 조합들도 승진 후보 배수를 적정 수준으로 조정하는 등 향후 인사에 더욱 신중을 기하기 바란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