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농수축산
농업재해보험금 350억원 지급…안정적 영농활동 지원 한몫
강지환 기자
입력 2019-04-22 (월) 14:29:58 | 승인 2019-04-22 (월) 14:31:49 | 최종수정 2019-04-22 (월) 16:11:11

지난해 농업재해보험금 350억원이 지급됨으로써 안정적인 영농활동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손해보험 제주지역(총국장 한재현)에 따르면 지난해 년 초 폭설, 여름철 폭염과 태풍 등 자연재해를 입은 농업인들에게 농업재해보험 350억원이 지급됐다.

농작물재해보험에서 296억원, 가축과 농기계재해 피해 농가에 54억원이 지급돼 지난 2001년 농업재해보험 도입 후 가장 많은 보험금이 지원됐다.

품목별로 보면 원예시설(시설하우스) 농가에 지급된 보험금이 201억원, 감귤농가에 53억, 콩 농가 24억원, 메밀농가 6억원, 가을감자 농가 5억원, 양배추 농가 4억원, 브로콜리 농가에 3억원이 지급됐다.

아울러 여름 폭염 등으로  닭·오리·돼지가 폐사하면서 51억원, 농기계 사고 등으로 3억원의 재해보험금이 지원됐다.

한재현 총국장은 "해마다 기상이변에 따른 농가의 극심한 경제적 손실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은 농가의 선택이 아닌 필수 사항이 되었다"며 "제주총국에서도 농업인의 안정적 영농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강지환 기자  wlghks488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