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서귀포시
서귀포시, 대평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
김지석 기자
입력 2019-04-24 (수) 15:22:57 | 승인 2019-04-24 (수) 15:23:23 | 최종수정 2019-04-24 (수) 15:23:23

서귀포시는 사면붕괴로 안전사고 발생우려가 높은 대평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 지역에 대해 사

업비 34억원을 들여 본격적인 정비사업을 한다고 2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대평 급경사지 붕괴위험 지역은 2014년 10월 사면붕괴 우려로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로 지정됐다. 

또 최근 기존옹벽의 균열 및 잦은 국지성 호우에 따른 낙석 등 불안감이 커짐에 따라 시는 2020년까지 정비사업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또한 주민설명회에서 도로의 급커브구간 및 도로와 지면과의 높이차가 커서 주행 중인 차량의 추락위험이 있고, 사고이력도 있다는 의견이 제기 됨에 따라 사면정비뿐만 아니라 가드레일 등 안전시설도 보강할 예정이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