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관광/항공
제주도·관광공사, 직항노선 활용 시장다변화 겨냥
강지환 기자
입력 2019-04-28 (일) 15:38:54 | 승인 2019-04-28 (일) 15:40:08 | 최종수정 2019-04-28 (일) 15:39:49
필리핀 제주 전세기 활용 여행업계 및 미디어 초청 팸투어.

제주와 직항노선이 운항 중인 국가를 중심으로 한 제주관광 시장다변화 마케팅이 활발하게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말레이시아와 필리핀 미디어 등을 활용, 제주관광 홍보에 나선다고 밝혔다.

필리핀에서는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여행업계 5곳, 언론 1곳의 관계자가 제주를 방문, 제주의 이색 관광지 등 신규 콘텐츠를 답사했다.

이번 팸투어로 개발된 상품은 올 하반기 추가 운항 예정인 필리핀 마닐라와 제주 간 전세기 상품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말레이시아에서는 지난 25일부터 30일까지 현지 유명 인플루언서와 촬영팀이 제주의 카페, 빈티지샵, 레저스포츠(해녀체험, 패러글라이딩, 해변승마 등)를 체험하고 있다.

체험하면서 촬영된 영상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2030 대상 온라인채널, 에어아시아X 홈페이지 등에서 홍보된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성공적인 제주관광 시장다변화를 위해서는 신규 직항노선은 물론 기존 노선의 운항 안정화가 필수요소"라며 "항공사, 여행사, 미디어 등을 활용한 지속적이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제주관광 활성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 들어 지난 2월까지 일본과 중국, 홍콩, 대만 등 인접국가를 제외한 아시아 국가에서 제주를 방문한 관광객은 3만8223명으로 전년 대비 32% 증가했다. 

강지환 기자  wlghks488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