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사설
[사설] 국제자유도시 프로젝트 추진 속도내야
제민일보
입력 2019-05-15 (수) 16:57:28 | 승인 2019-05-15 (수) 18:09:41 | 최종수정 2019-05-15 (수) 18:09:41

제주특별자치도 특별법에 근거해 10년 단위로 수립하는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은 제주의 미래 발전상과 관련한 모든 프로젝트들이 망라된다. 또 공직사회는 이를 근거로 매년 사업계획을 세우고 예산을 확보하면서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추진중인 제2차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수정계획은 민선5기 당시인 2012년 수립됐지만 원희룡 도정이 민선6기 제주미래비전 핵심가치 19개를 반영해 2017년 7월 변경됐다.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이 제주미래를 가늠하는 척도임에도 공직사회의 프로젝트 추진 실적이 저조해 걱정스럽다. 제주도가 지난 14일 제2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수정계획에 담긴 19개 프로젝트의 2017·2018년 추진실적을 평가한 결과 8개(42%)가 59점 이하인 '미흡'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주자산신탁관리공사, 청년뱅크재단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밀접한 주요 프로젝트들이 미흡한 것으로 평가돼 아쉽다.

지역경제 활성화 프로젝트의 저조한 성적표는 투자실적에서도 이어졌다. 2개년간 추진한 19개 프로젝트의 전체 투자실적은 757억2000만원으로 당초계획(5302억원)의 14%에 불과했다. 더욱이 제주자산신탁관리공사 450억원, 제주가상화폐 81억원, 스타트업 빌리지 77억원, 균형발전통합지원센터 44억원 등 4개 프로젝트는 세부계획 수립 및 추진계획마저 늦어지면서 투자실적이 전무한 실정이다.

계획이 아무리 좋아도 실천이 뒤따르지 않으면 공염불에 그친다. 더욱이 도민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핵심 프로젝트들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는다면 무용지물이 되는 것은 물론 용역 수립에 투입된 인력·혈세 낭비를 초래할 뿐이다. 안그래도 지역경제가 어려운데 제주미래 발전 프로젝트가 실질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면 도민들의 고통이 더 커지기에 공직사회의 분발이 요구된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