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종합
제주 자영업자 대출 경고 신호 경기침체 뇌관 되나
고 미 기자
입력 2019-05-19 (일) 15:31:38 | 승인 2019-05-19 (일) 17:08:58 | 최종수정 2019-05-20 (일) 13:59:46
사진=연합뉴스

1분기 도내 금융기관 기업·신용카드 연체율 상승…전국 평균 상회
음식·숙박업 취약, 생계형 특성 사실상 가계 빚 '연쇄 부실' 우려

경기 둔화 여파로 인한 '골목상권'위기가 현실로 나타나기 시작했다. 자금 융통을 위해 개인사업자 대출과 가계대출 모두를 받는 도내 자영업 특성에서 연체율 상승 등 건전성 부실 신호가 제주 경제 회복의 새로운 암초로 부상하고 있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개인사업자 대출 평균 연체율은 0.75%로 지난해 말(0.63%)보다 0.12%포인트 올랐다. 자영업자 연체율은 보험을 제외한 전 금융업권에서 올랐다. 특히 유독 지방 금융기관 연체율이 눈에 띄게 상승했다. 자영업자 대출 연체율이 경기에 민감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지역경기가 좋지 않았다는 방증이라는 분석이다.

지난 15일 공시를 기준으로 제주은행의 연체율은 0.48%로 지난해 말 0.35%와 비교해 0.13%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이 0.24%에서 0.29%로 0.05%포인트 오른 데 반해 기업대출은 0.37%에서 0.52%로 0.15%포인트 증가하는 등 전체 개인사업자 대출 평균 연체율을 웃돌았다.

개인사업자 대출은 분류 상 기업대출에 속한다. 제주 산업 구조상 전체 기업대출의 90% 이상이 개인사업자 대출이다. 생계형이 대다수인 제주 지역 자영업의 특성을 감안하면 이들에 대한 대출은 사실상 가계 빚과 다를 바 없다.

전국적으로 제조업, 부동산·임대업, 도소매, 음식·숙박, 보건·사회복지 등 전 업종에서 연체율이 올라간 가운데 음식·숙박업 평균 연체율이 1%를 웃돌며 연체에 가장 취약한 업종으로 분류된 상황은 제주와 밀접하다.

특히 지난해 말 2.55%던 신용카드 연체율이 1분기 3.59%로 1.04%포인트나 뛰는 등 자금 경직 상황을 반영했다.

자영업자들이 빚을 갚는 대신 빚을 내 사업을 영위하면서 건전성이 흔들리고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정부·지자체가 금융지원 중심의 소상공인 대책을 내놓으면서 지원 정책이 채무 부담으로 돌아오는 악순환만 가중시키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 금융당국이 나서 자영업 대출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실효성 있는 채무 관리 방안을 내놓는다는 방침을 내놨지만 한계가 우려되는 이유기도 하다.

지역 금융권 관계자는 "전반적인 흐름을 볼 때 가계 빚보다 자영업 대출에서 먼저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며 "지역 상황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한 현실적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