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기고
[독자기고] 클럽 '버닝썬' 마약사건이 주는 교훈고광언 (사)제주 중독예방교육원장, 중독전문가
고광언
입력 2019-05-19 (일) 17:10:00 | 승인 2019-05-19 (일) 17:11:29 | 최종수정 2019-05-19 (일) 17:26:29

 

최근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사태로 촉발된 마약류 투약 사건이 일부 연예인 등 유명인들의 마약류 투약 사실이 주요언론에 거의 매일 보도되고 있어 국민의 체감하는 심각성이 매우 커지면서 우리사회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이들의 마약류 투약 사건이 우리에게 더욱 충격을 주는 이유는 사회 영향력이 크고 역할 모델이 되어야 할 사람들의 도덕적 해이 때문이다.

더 큰 문제는 아직 가치관이 명확하게 서 있지 않은 청소년들이 자신들의 우상인 연예인들을 모방하여 마약류 사용이 늘어나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일부 연예인 등 마약류 투약사건이 계속 발생하는 데에는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손쉽게 마약류를 구매 할 수 있는 환경이 형성되었을 뿐만 아니라 상업화, 가족해체, 쾌락추구 등 우리사회의 병리적 문제도 크게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마약류가 확산된다면 경제적, 사회적 ·국가적 문제와 마약류로 인한 직접적인 건강 문제를 제외하더라도 B형·C형 간염 등 전염성 질환도 급증할 수 있다.

또한 마약류 투약 문제를 방치하게 되면 인간성을 상실한 폐인의 수가 증가하여 개인의 파멸은 물론이고 사회와 국가의 발전이 정체 되거나 퇴보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일단 마약류를 접하게 되면 마약류 특성상 마약류에 의존하게 되며 사용자들은 금단증상으로 인해서 자신의 마약류 사용 습관을 유지하려고 돈을 마련키 위해 각종 범죄를 저지를 수 있다.

즉 마약판매나 강도, 절도, 금품갈취 등 폭력을 자행하게 되는 것이다.

특히 마약류 문제가 범죄 집단과 결부될 경우에는 사회전반에 대하여 대단히 심각한 영향을 미치게 된다.

마약류 사용을 일부 사용자들만의 문제로 치부하기엔 사회, 국가적으로 폐해가 클 수밖에 없다.

의료비용의 증가, 범죄증가, 생산성 감소 등으로 국가경쟁력을 떨어뜨려 사회 전반에 걸쳐 큰 영향을 주게 되는 것이다.

이제 우리나라도 마약류의 오·남용 문제가 우리나라와 멀리 떨어져 있는 바다 건너의 문제가 아니라 바로 이웃이 문제가 되고 있다.

마약류 투약자의 숫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직업군이 특수계층 이나 일부 집단의 문제가 아니라 바로 우리의 이웃인 평범한 직장인, 동료, 지인 등으로 다양화 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은 국가의 마약류 퇴치를 위한 확고한 정책의지와 사회 내에서의 마약류 퇴치를 위한 교육기관, 매스컴, 사회단체의 꾸준한 활동 및 마약류에 대한 국민의 인식이 형성되어야 할 것이다.우리사회의 한 그늘인 마약류의 고통 속에서 하루에도 수없이 삶을 포기하려는 사람들에게 우리 모두가 희망의 끈이 될 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한다.

마약 없는 밝은 사회는 특정한 사람만의 권리나 의무가 아닌 국민모두의 권리이며 의무이다.

 

고광언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