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도 대기환경 오염 악화일로
김경필 기자
입력 2019-05-20 (월) 16:38:33 | 승인 2019-05-20 (월) 16:40:25 | 최종수정 2019-05-20 (월) 16:40:25
자료사진.

각종 개발로 산림면적 감소…자동차 증가 지속
개인정보 유출 우려로 탄소포인트제 확대 한계

제주지역 대기환경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택지와 도로 개발 등으로 산림면적이 감소하는 반면 자동차와 에너지 사용량 등은 늘어나고 있기 때문으로 대기오염 저감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도내 자동차 등록대수는 지난해말 55만3578대다. 10년 전인 2008년 23만3518대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올해 들어서도 지난 4월말 56만6123대로 나타나는 등 자동차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이는 자동차 배출가스 증가로 이어져 대기오염을 심화시키는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또 제주지역 세대수도 2010년 22만4713세대에서 지난해 28만7104세대로 증가, 대기환경을 악화시키는 에너지 사용량이 증가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반면 도내 산림면적은 계속 줄어드는 등 대기환경 정화기능이 약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도내 산림면적은 지난해 기준 8만8022㏊로 2008년 8만9728㏊에 비해 1706㏊ 감소했다. 지난 10년간 마라도면적 30㏊의 56배를 넘어서는 산림이 사라진 것이다.

택지 조성이나 도로 개발, 농지 및 묘지 조성, 교육·체육시설 건립 등으로 산림면적이 줄어든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도는 정부의 대기오염 저감대책에 따라 2009년부터 탄소포인트제를 추진하고 있지만 도민들의 참여를 이끌어내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탄소포인트제는 가정에서 전기와 상수도, 도시가스 사용량 절감을 통해 온실가스를 줄이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온실가스 감축 프로그램으로 지난해말 제주지역 가입률은 38.2%다. 전국 평균 가입률 14.2%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지만 최근 정체기를 맞고 있다.

도민들이 개인정보 노출 우려 등으로 탄소포인트제 가입을 기피하고 있어 가입률 제고가 쉽지 않은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제주도가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사업비 881억2500만원을 투입하는 5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을 추진, 도민 참여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가정에서 사용하는 에너지와 자동차 배기가스 등 일상생활에서 나타나는 모든 것들이 대기환경에 영향을 주게 된다”며 “탄소포인트제 등 대기오염 저감대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개백구 2019-05-21 21:18:28

    글세요 전기차 제주가 보급1위고 ...
    제주 인구 유입도 둔화되고...
    그냥 중국때문에 그런거 같은데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