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기고
[독자기고] 200억이 투자되는 의료안전망 구축사업 선정되기까지서귀포보건소장 오금자
오금자
입력 2019-06-03 (월) 15:39:44 | 승인 2019-06-03 (월) 15:40:52 | 최종수정 2019-06-03 (월) 15:40:52

숨 가빴던 4개월이 지나갔다. 우리  시가 응모한 지역사회 통합형 의료안전망 구축사업이 지역발전투자협약 시범사업으로 최종 선정돼 200억의 사업비를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는 가슴이 벅차오르면서, 눈시울이 뜨거웠다. 

보건소 단위에서는 우리 도는 물론이고 전국적으로 이렇게 큰 프로젝트는 처음이어서 참고자료도 없었고, 전문가 자문 또한 쉽지가 않은 상황이었기에 감회가 남다를 수밖에 없었다. 

사실 서귀포시의 의료문제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었다. 시민의 삶의 질에 대한 만족도 조사를 하면 제일 밑바닥 점수는 늘 의료와 교육문제였다.

그런데 양윤경 시장님이 취임하시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서귀포시민의 제일 불편사항인 의료문제 해결을 고민하시던 시장님께서는 서귀포의료원은 도의 업무이기 전에 우리 시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중요한 문제라며, 올해 1월초 타지역에는 없는 지역의료강화T/F팀을 우리보건소에 만들어 주면서 본격적으로 업무를 추진하게 되었다.

전국에서 27개 응모한 사업 대부분이 광역 또는 기초지자체 사업이었으며, 예산규모가 큰 만큼 물밑 경쟁 또한 치열하였다. 하지만,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는 명언처럼 시장님의 확고한 추진의지와 도의회, 국회의원은 물론이고 중앙단위 서귀포출신 인사와 제주특별자치도의 전폭적인 측면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우리시에서는 그동안 주관부처인 보건복지부와 4차에 걸친 컨설팅을 거쳐 사업을 수정?보완하는 과정을 밟았으며, 7월 협약식을 앞두고 있다.

우리시 방침은 크게 3가지로 축약된다. 첫째는 응급의료시스템 개선으로 응급환자 소생율을 높이는 것이고, 두 번째는 보건의료기관 즉 보건소와 보건지소, 서귀포의료원 등의 기능보강으로 시민들의 이용 만족도를 높이고자 하며, 세 번째는 안전마을 육성으로 시민에 대한 응급교육 및 제세동기 배부등 응급상황시 대처능력 시스템을 갖추는 동시에 찾아가는 쿠킹버스를 이용한 건강식단 체험교육을 실시해 나가는 것이다.

협약식이 끝난 후 구체적인 사업내용에 대해 시민들이 알기 쉽게 홍보물을 만들어 이해를 돕고자 한다.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

오금자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